2024.03.24 (일)

  • 구름많음동두천 6.3℃
  • 구름많음강릉 5.3℃
  • 구름많음서울 10.8℃
  • 흐림대전 11.3℃
  • 흐림대구 11.2℃
  • 흐림울산 10.5℃
  • 흐림광주 13.8℃
  • 부산 12.0℃
  • 흐림고창 10.6℃
  • 제주 15.9℃
  • 구름많음강화 8.9℃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10.4℃
  • 흐림강진군 14.2℃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1.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칼럼 및 피플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무) 예비후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과 정책논의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문제 실질적 해결 노력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무) 예비후보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무) 예비후보는 23일 오전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을 찾아 정책 및 지역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박재순 예비후보 정책 논의 자리에는 김정호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의원을 비롯해 경기도의회 유영일 도시환경위원회 위원장 , 서성란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 부위원장, 조희선 의원(국민의힘 경기도당 여성위원장), 이애형 의원, 문병근 의원이 함께 했다.

 

김정호 대표의원은 “수원 지역 발전이 경기도의 발전이라 믿고 있다.”며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오신 박재순 예비후보님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총선을 통해 수원 지역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인물이 꼭 당선 되었으면 한다. 총선 후보자들이 지방의회법 제정에도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영일 도시환경위원장은 “수원 군공항 이전 관련해 소관 상임위에서 논란이 많았었다.”며 “민 〮민 갈등이 아닌 실질적으로 해결 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된다면 도의회에서도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전했다.

 

박재순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도의원들의 활발한 의정활동이 우리 지역을 위해 좀더 세밀하고 확실한 정책으로 이어졌으면 한다.”며 “지방의회 발전이 곧 지역 주민행복이라 생각한다. 지방의회법 제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더보기

정치·경제

더보기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 무 국회의원 후보, “염치없는 염 후보를 규탄한다”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국회의원후보, 염태영 후보 강하게 규탄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 무 국회의원 후보는22일 염태영 후보를 향해“약속이 아닌 아무말 대잔치, 수원시민을 우롱하는 속빈 공약 남발”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박 후보는 “염 후보가 지난 경기도 부지사 재임시 만들어진 「경기도 국제공항 유치 및 건설 촉진 지원 조례」에 ‘군공항은 제외한다’는 문구가 들어감에 따라 수원군공항 이전과 경기도 국제공항이 별개가 된 것에 대해 먼저 수원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지난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총선 후보로 나서며 ‘경기국제공항 건설과 연계한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 및 첨단연구산업단지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도대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례에도 없는 내용을 가지고 염 후보는 경기국제공항 건설과 연계한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이라는 거짓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경기도 부지사 시절 주도한 도 조례에 ‘군공항은 제외한다’는 규정을 왜곡하고 있는데, 경기국제공항 여부와는 별개로 수원 군공항 이전에 대한 수원시민들의 오랜 염원을 자신의 정치생명연장에 이용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수원시민들이 진정

사회

더보기

라이프·문화

더보기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 무 국회의원 후보, “염치없는 염 후보를 규탄한다”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무 국회의원후보, 염태영 후보 강하게 규탄 어웨이크뉴스 오경하 기자 | 박재순 국민의힘 수원시 무 국회의원 후보는22일 염태영 후보를 향해“약속이 아닌 아무말 대잔치, 수원시민을 우롱하는 속빈 공약 남발”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박 후보는 “염 후보가 지난 경기도 부지사 재임시 만들어진 「경기도 국제공항 유치 및 건설 촉진 지원 조례」에 ‘군공항은 제외한다’는 문구가 들어감에 따라 수원군공항 이전과 경기도 국제공항이 별개가 된 것에 대해 먼저 수원시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지난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총선 후보로 나서며 ‘경기국제공항 건설과 연계한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 및 첨단연구산업단지 유치’를 공약으로 내걸었지만 도대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례에도 없는 내용을 가지고 염 후보는 경기국제공항 건설과 연계한 수원화성 군공항 이전이라는 거짓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경기도 부지사 시절 주도한 도 조례에 ‘군공항은 제외한다’는 규정을 왜곡하고 있는데, 경기국제공항 여부와는 별개로 수원 군공항 이전에 대한 수원시민들의 오랜 염원을 자신의 정치생명연장에 이용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수원시민들이 진정